본문 바로가기

마일스톤 : 코오롱의 도전과 혁신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이원만 선대회장 1904.09.07 ~ 1994.02.14

나는 우리 동포들에게 의복을 주자고 결심했습니다. 헐하고 질긴 의복을 우리 동포들에게 입히고, 부녀자들을 빨래의 고통에서 해방시키고, 양말 뒤꿈치를 꿰매는 고역의 생애를 그렇게 하지 않고 편하게 살 수 있는 생애로 전환시키려고 했습니다.(1963년 8월, 나일론 원사공장 준공식 기념사에서)

한국 섬유산업의 기수

이원만 선대회장은 대한민국 섬유산업의 기수입니다. 1953년 우리나라에 나일론을 최초로
소개한 뒤 1957년 4월 대구에 나일론을 생산하는 한국나이롱㈜을 설립하였습니다.
이를 토대로 오늘날 코오롱그룹의 터전을 다졌습니다.
한국나이롱㈜의 설립으로 거미줄보다 가늘고, 강철보다 강하며, 명주보다 고운,
값싸고 질긴 나일론이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보급됩니다. 화학섬유 시대가 열린 것입니다.
이 선대회장은 평소 사업이라는 것은 아무 것이나 닥치는 대로 하는 게 아님을 강조하며,
국리민복이 병진되는 이른바 상지상의 사업을 추구하였습니다.
그 뜻대로 한국나이롱㈜의 설립은 우리나라 의생활의 혁명이 시작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수출한국을 이끈
기업인이자 정치인

이원만 선대회장은 농공병진을 내세우며 대한민국이 공업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수출입국, 공업단지 조성 등의 의견을 개진하여 우리나라 주요 경제정책의
틀을 만들었습니다. 1963년에는 한국산업수출공단 창립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오늘날
구로공단과 구미공단 조성을 이끌었습니다.
‘수출한국의 선구자’로 불리던 이원만 선대회장은 1968년 대통령상, 1977년 은탑삽업훈장을
수여했고, 영면한 뒤에도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또한 제6~7대 국회의원을 역임하며
경제 관련 분과위원회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친 정치인이기도 했습니다.

이원만 선대회장 프로필

이원만 선대회장 경력
경력
  • 1994금탑산업훈장 수장
  • 1981오운문화재단 이사장
  • 1977코오롱 명예회장
  • 1976코오롱그룹 회장
  • 1972한국나일론.한국폴리에스텔 명예회장
  • 1963~19716,7대 국회원원(대구東 공화)
  • 1962수출산업공단 이사장
  • 1960.07참의원(경북 민주)
  • 1951한국나일론 사장
  • 1951재일한인무역협회 회장
  • 1950.03삼경물산㈜ 사장 (일본)
  • 1949재일한인 경제동우회 부회장
  • 1941.03일본대학 중퇴
  • 1937.03아사히피복 사장
  • 1935.05아사히공예 사장
  • 1930.04경북 영일군 산림기수보